함의 의미

신랑집에서 신부집에 함을 봉치 · 송복 또는 혼수함 · 홍세함 · 홍세미명이라고도 한다.
붉은 보자기에 싸서 단단히 묶은 뒤 종이에 근봉을 써서 함보자기 매듭 끝에 봉한다.
함진아비 행렬이 초행 때 청사초롱잡이를 앞세워간다.
함 속에는 종이를 깔고 혼서지와 채단을 넣는다.
채단은 보통 청 · 홍색의 치마 · 저고리감으로 준비하여 홍색 · 청색 종이에 싼다.
오늘날 함 풍습은 신랑의 친구들이 혼전에 신부집에 함께 가서 함을 파는 형식으로 바뀌었다.

함 보내기

함은 오동나무 또는 옻칠나무 등을 구하여 제작 또는 구입하여 보내는 것이
일반이지만 근래에는 대부분 기내용 트렁크백을 사용하여 포장 후 보내는 경우가 많다.
"과거의 전통을 먼저 알아보자"
신랑집에서는 팥고물과 대추, 밤을 넣어 만든 찹쌀떡(봉지떡)을 한 시루를 정성껏 찐 다음
시루째 소반위에 갖다 놓고 그 위에 함을 올려 놓았다가 보냈다.

봉지떡에 있는 대추와 밤은 따로 떠 놓았다가 혼인 전날 신부가 먹도록 했다.

함을 진 함진 아비는 대개 첫 아들을 낳은 사람으로 도중엔 함을 내려놓지 놓고 신부집까지갔다.
함을 지고 가는 사람은 첫 아들을 낳고 부부간에 금슬이 좋은 사람을 선택하였고 이동 중에 함을
내려놓지 않고 신부 집까지 가게했다.
옆에 같이 가는 사람은 청사초롱 횃불을 밝히고 들고 가는데, 주로 저녁때 함을 보냈으며 함은
절대 뒤로 물러나지 않게 하였다.

그러나 현재에는 대부분 신랑이 함을 준비해서 정성껏 포장한 후에 들어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함들이

과거 신부는 노랑저고리에 분홍치마를 입었으며 신부의 부모님도 한복을 갖추어 입고 집에는 화문석을
대청에 깔아 놓고 신랑 집과 같이 봉치 떡을 만들어 소반 위에 올려놓고 함이 도착하기를 기다렸다.
함이 도착하면, 함을 시루위에 얹어놓고 신부 아버지와 함을 지고 온 사람이 서로 인사를 한다.
이 때 신부아버지는 노자를 봉투에 넣어 함진아비에게 함값으로 얼마를 주었다.
어머니는 여러 친척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각종 예단을 꺼내어 풀어보았다.

채단을 살펴본 다음 다시 본 위치에 놓는다.
함을 내려놓은 후 함진아비는 수고 했다 하여 신부 집에서는 함진아비에게 맛있는 음식과 술대접은
물론이고 노자까지 챙겨주는 풍습이 있었다.
하지만 근래에는 신랑 혼자 또는 1~3명의 친구들과 식사를 나누는 정도가 대부분이다.

함 들어가는 날 이것만은 꼭 지키자.

  • - 함은 신부 혼주를 직접 뵙고 말씀을 들은 후 들어가도록 할 것.
  • - 신랑 또는 함을 가져가는 자는 반드시 복장을 정갈하게 할 것.
  • - 함을 중간에 내려놓거나 소란을 피우는 행위는 금물
  • - 함 값을 받으면 반드시 신부측에 꽃값을 준비하여 줄 수 있도록 할 것
  • - 함을 받을 때에는 떡시루에 목판을 올려 받는 것이 좋으나 최소 교자상 정도는 준비하여 함을 올려놓을 수 있도록 할 것
  • - 함에는 신랑신부의 애정운을 위하여 기러기, 오리, 또는 원앙세트를 준비할 것.

혼서지

혼서란?

혼주가 정중히 기록한 편지로 귀한 딸을 아들의 배필로 허락함에 선인의 예를 따라 납폐의 예를
따라 납폐의 예를 올리니 받아 달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혼서지는 규격으로 자른 간지를
아홉 칸으로 접어 필묵으로 정성껏 쓴 위 양쪽 끝에서 가운데로 모아 접고 봉투에 넣은 뒤
비단 겹보자기에 싸서 상 · 중 · 하 3개의 군봉을 하고 함에 넣는다.
이 같은 혼서는 한 남편을 섬기며 살겠다는 일부종사의 절개를 상징하는 것으로 여자가
늙어 죽으면 관속에 함께 넣는다고 한다. 채단과 혼서, 그리고 예물을 넣어 보내는 함에는
오동나무로 만든 것. 자개 혼수 말, 원앙과 목련, 연꽃, 십장생 등을 수놓은 것 등이 있다.
요즘은 함으로 여행용 가방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으나, 이보다는 우리 전통의 것으로 격식을
잃지 않으면서 예를 전해야 할 것이다.

납폐(納幣)는 신랑 측에서 신부용 혼수와 예장(禮狀=혼서지婚書紙) 및 물목(物目)을 넣은 혼수함(婚需函)을 신부 측에 보내는데 이것을 납폐라 하여 정해진 격식이 있습니다.
신랑 측 집안이 가난 하면 청단과 홍단 치마 감을 납폐함에 넣을 뿐이나 부유한 신랑 측에서는 또 다른 옷감도 넣어 보냅니다.
이것을 봉채라고 하는데 봉침 이라고도 부를수있습니다.

납폐서장을 쓰는 종이는 백지를 길이 36㎝ 폭 60㎝ 정도로 하여 9 간(間)으로 접어 양편을 1 간(間)씩 비우고 7간(間)에 씁니다.
혼서지는 혼인 때 신랑 집에서 예단과 함께 신부집에 보내는 서간으로 혼서,또는 예장지라고도 합니다.
혼주(婚主)가 정중하게 기록한 편지로 "귀한 딸을 아들의 배필로 허락함에 선인(先人)의 예(禮)에따라 납폐(納幣)의 예(禮)을 올리니 받아 달라"는 내용이 담겨져 있습니다.
혼서지는 집안에서 제일 높은 어른이 쓰는 것이 원칙인데 요즘에는 한복집에서 인쇄된것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혼서지는 백지를 길이 36cm,폭 60cm정도의 크기로 하고, 아홉번 접어서 혼서보자기(검은색,또는 쪽물감을 들인 비단 겹보자기에
네 귀퉁이에 붉은색 금전지를 단것)에 싸서 상,중,하 3개의 근봉(謹封)을 두를 다음 함(函)의 맨위에 올려 놓습니다.
신부 아버지는 혼서지를 받아 사당에 고(告)하고 신부는 일부종사(一夫從事)의 뜻으로 죽을때 까지 간직했다가 관속에 넣어가지고 갔다고 합니다.

○ 이때 쓰는 편지(예장)
時 惟 孟 春(또는 중추라 씀)
시 유 맹 춘
尊 體 百 福 僕 之 長 子(또는 차자 삼자 손인때는 손이라 씀) 某○年旣 長 成 未 有 伉 儷
존 체 백 복 복 지 장 자 모 년기 장 성 미 유 항 려
伏 蒙
복 몽
存慈 許以 今愛(손자인때는손자 손녀인때는 손녀)  ?室 玆有先人之禮
존자 허이 영애 황실 자유선인지예
謹行納幣之儀 不備伏惟 尊照 謹拜 上狀
근행납폐지의 불비복유 존조 근배 상장
○ 年 ○月 ○日
全州後人 李○○ 再拜 (혼주(婚主)의 본관 후인(後人) 혼주성명(婚主姓名) 재배(再拜)
전주후인 이00 재배
* 해설
때는 봄이 무르익은 계절이 온데 존체만강 하시옵니까.
저의 장자 00가 이미 성장하여 배필이 없었더니 높이 사랑하심을 입사와 귀중한 따님으로 하여금 아내로 맞게 해주시니
이에 조상의 선인의 예에 따라 갖추지 못하였으나 삼가 납폐 의식을 행 하오니 살펴 주시옵소서. 혼서식
①혼주본관 ②혼주성명 ③계절의 호칭 ④몇째 아들 ⑤몇째 딸 ⑥결혼일
계절의 호칭 음력 1월 :孟春(맹춘) 음력 2월 :仲春(중춘) 음력 3월 : 季春(계춘)
음력 4월 :孟夏(맹하) 음력 5월 :仲夏(중하) 음력 6월 : 季夏(계하)
음력 7월 :孟秋(맹추) 음력 8월 :仲秋(중추) 음력 9월 : 季秋(계추)
음력 10월 :孟冬(맹동) 음력 11월 :仲冬(중동) 음력 12월 : 季冬(계동) 혼서봉투 ①신부성씨 ②혼주본관 ③혼주성명 ○답장에 쓰는글 첨親 ○洞 姓○白 첨친 동 성 백

함 싸는 법

함 이야기

혼인이 성사된 신랑, 신부의 감사와 정혼의 뜻이 담긴 함.
전통 혼례와 관습이 사라지고 서구스타일의 결혼식이 보편화 되었지만 최근까지
그맥을 이어오고 있는 관습 중 하나가 “함”이다.
함은 혼인이 성사된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정혼의 뜻으로 신랑 측에 보내는
납폐라는 우리 혼례 절차가 이어진 것이다.
이 납폐함에는 혼약을 표시로 청 · 홍색의 채단과 혼서가 들어가는 것이 원칙이나
최근에는 예물, 한복 등을 함께 넣기도 한다.

함에 들어갈 내용물

  • 1) 오곡주머니

    가장 먼저 들어가는 오방주머니, 각기 다른 색의 주머니에 홀수로 넣는 것이 원칙이다.
    분홍색 주머니에는 자손과 번창을 뜻하는 목화씨를 넣어 서북쪽에 붉은색 주머니에는 잡귀나 부적을 쫒는 팥을 넣어 서남쪽에 넣고,
    노란색 주머니는 며느리의 심성이 부드럽기를 바라는 노란 콩을 중앙에 넣고, 파란색 주머니에는 부부가 인내하여 백년해로하기를 기원하는 찹쌀을 넣어 동북쪽에 넣고,
    연두색 주머니는 서로의 장례가 길함을 기원하는 향나무 깍은 것(수수 or고추씨)을 넣어 동남쪽에 놓는다.

  • 2) 청 · 홍 채단

    음을 상징하는 청색 비단(저고리)을 아래에 양을 상징하는 홍색지단을 위에 넣는다.
    홍색비단(치마)은 청색한지로 싸서 홍색 명주실로 동심결을 매며 청색비단은 홍색한지로 싸서 청색 명주실로 동심결을 맨다.

  • 3) 혼서지

    혼서는 집안에서 제일 높은 남자 어른이 쓰는 것이 원칙.
    요즘은 주로 한복집에서 마련한 것을 사용한다. 혼서는 종이를 규격에 맞게 자른 다음 아홉 칸으로 접어 필묵으로 정성스럽게 쓰고
    접어 봉투에 넣어 다음쪽빛 물을 들여 네모서리에 청색 수술을 달고 은지로 붙인 비단 보자기로 싸서 보자기에 근봉을 한다.

  • 4) 기러기세트

    기러기는 가장 정조가 강하며 한아비 및 아내를 맞는 것으로 유명하다.
    따라서 부부의 금실과 화목을 위해 함 안에 잘 보이는 곳에 위치하여 포장한다.

함 싸는 요령

  • 1) 함보를 깔고 그 위에 함을 올려놓은 다음 함 속에 들어갈 물품을 준비한다. (패물 함, 오곡주머니, 예장지보, 한복, 거울)
  • 2) 함속 맨 밑에 한지를 펴고 찹쌀, 목화씨, 향나무 껍질(수수 or고추씨), 노란 콩을 넣은 다섯 개의 황낭 주머니를 사방 끝부분과 가운데 놓는다.
  • 3) 치마를 청색 한지에 싸서 홍색 비단실로 동심결을 해서 넣는다.
  • 4) 저고리를 홍색 한지에 싸서 청색 비단실로 동심결을 해서 넣는다.
  • 5) 채단 위에는 은가락지와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주는 패물을 놓으며 거울도 함께 놓는다.
  • 6) 나무받침을 놓고 한지나 보자기로 간지를 깔고, 혼서지는 혼서지보(혼서를 싸는 보자기)에 넣어서 풀칠 대신 천지인을 뜻하는 3개의 근봉을 하여서 넣는다.
    싸리나무대로 혼서지를 고정하고 왼쪽 상단 싸리대에 쌍가락지를 묶어 넣은 주머니를 매달아 고정시킨다.
  • 7) 함 뚜껑을 덮고 붉은 쪽이 겉으로 하여 양쪽 귀를 잘 맞추어 싸서 보자기의 네 귀퉁이를 모아 묶지 않고 근봉(謹封)이라 쓴 띠를 기운다.
    또는 함보의 끈을 두 번 감아 돌리고 끈은 핀으로 고정한다.
  • 8) 함보로 싼 후 흰 무명 한 필로 함의 멜빵을 만들어 석자는 뒤에 끌리게 하고 나머지는 매듭이 지 않도록 고리를 만든다.
    함 띠는 나중에 아이를 낳았을 때 기저귀로 사용한다.

OPEN HOUR

COMMUNITY

SNS